인수 및 합병

M&A 실사


M&A deal은 실사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됩니다.

인수합병 deal은 빠른 속도로 추진됩니다. 제한적인 정보만 가지고 deal이 클로징되며, 리스크는 대단히 높습니다. PEF와 기업은 M&A의 목적이 각기 다르므로, 실사 시 매우 다른 조건을 고려하게 됩니다. 즉, PEF는 가치에 영향을 미치는 리스크에만 관심을 갖지만, 기업은 장기적인 측면도 주요하게 고려합니다.

실사와 deal 프로세스

요즘과 같은 역동적인 시장에서 정확한 실사를 진행하기 위해서는 실제 deal 추진 경험 및 기술적인 역량이 중요합니다. 머서는 M&A 전 단계에 대한 프로세스를 구축하여 통합적인 로드맵을 기업 및 PEF  고객에게 제시합니다. 또한 리스크를 인식하고, 잠재적 재무·회계·법제도·운영·행정적으로 곤란을 겪을 수 있는 요소를 검토할 수 있도록 프레임워크를 설계했습니다. 머서는 HR전문가로서 경영진 및 핵심 직원의 보상, 퇴직연금 리스크, 이직율, 노사관계 및 법규 및 규제 등 인사 조직적인 리스크를 확인합니다.

Seller가 진행하는 실사

Seller와 buyer는 거래 시 주요하게 고려하는 관점이 매우 다를 것입니다. Seller는 제안 내용에 대해 객관적인 이해를 통해 이슈 및 위험 신호를 정확하게 판단해야 합니다. 이러한 점은 seller 스스로 알기 힘든 부분으로 머서는 seller가 리스크를 파악하고, 부채를 평가하여 가치를 최대화하는데 걸림돌이 될 수 있는 이슈를 사전에 완화하거나 대응할 수 있도록 도와드립니다.

머서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신속한 실사 진행

머서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어 최소 24시간 안에 실사 전문가를 사이트에 파견할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를 구사하고 현지의 법규에 대한 지식을 갖고 있는 것은 분명한 이점으로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실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합니다.

경험과 역량의 차이

머서는 buyer와 seller 모두에게 현실적이고, 시기적절하며, 심도 있는 정보를 제공합니다. 일부 컨설팅 사는 M&A 프로젝트 진행 시 HR실사를 일종의 서비스 개념으로 포함시키기도 합니다. 하지만 머서는 HR실사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핵심역량으로 개발하였습니다. 머서는 인사/조직 관련한 모든 영역에 대한 실사를 진행할 수 있는 경험과 역량을 보유하고 있습니다.